taey_dyslexia

Installation and audio recording, 27′ 18”

I listen to sounds over a receiver. The person over the phone line shouts about a bad connection; she says she is happy to hear from me and asks me to call her back. Then the connection went dead. I can only imagine her situation while listening to the sounds of car engines, playing music, lighting a cigarette, blowing out a candle, coughing, and damming back her sorrow. The telephone would become a terrifying weapon, noiseless and leaving no trace. While dreaming about a telephone wire strangling me, and of her smashing me down with the heavy edge of the telephone cradle, I still wait for her call and give a call to her.

A desire to listen-in is more conspiratorial than a desire to peep. The desire to peep is intermittent and is more appropriate to the target of the “0800” girl’s moan that is available 24 hours each day. But as soon as you pick up the receiver in this installation, the story of a woman who cannot even convey all her heart, comes out.

‘Dyslexia I’ was adapted for a lesbian context from ‘The Human Voice’ by Jean Cocteau. The listener could take about 25 minutes to hear the piece. Only one person can be in the booth at a time, and it is recommended to listen to the whole story from its beginning to the end. However, if you feel disgust at a foreign language, claustrophobia, or feel the need to urinate when hearing woman’s voice, you might put down the receiver. The artist won’t be able to force you to keep listening. The woman on the phone however, will continue talking to you.

사람들은 전화기를 통하여, 소리를 듣는다. 상대방은, 소리가 잘 안들린다고 외치기도 하고, 당신이 전화를 걸어주어서 다행이라고 하고, 전화가 끊어지면 즉시 다시 전화하라고 한다.

나는 전화기 너머에서 차가 지나가고, 음악소리가 들리고, 담배를 붙이는 소리, 촛불이 꺼지는 소리, 기침이 나는 소리, 흐느끼는 소리, 슬픔을 삼키는 소리들을 들으면서, 그녀의 상황을 짐작해볼 뿐이다.

전화기는 흔적도 남기지 않고, 소음도 없는, 무시무시한 무기. 전화선으로 나의 목을 죄어오고, 무거운 전화기 끝으로 나를 박살내는 악몽을 꾸면서도, 나는 그녀의 전화를 기다리고, 또 그녀에게 전화를 건다.

훔쳐 듣고자 하는 것은, 훔쳐 보고싶은 욕망보다 더 음모에 휩싸여 있다. 그것은, 0800 언제든지 기다리고 있는 언니들의 신음소리를 듣고 싶은 욕망처럼, 간헐적으로 갑작스럽게 다가왔다가, 막상 수화기를 들면, 마음을 다 전할 수도 없는 한 여자의 이야기가 들어있다.

장꼭도의 ‘목소리’을 각색하였으며, 전체 러닝타임은 25분 소요된다. 관객은 한사람씩만 들을 수가 있으며, 처음부터 끝까지 들을 것을 권장한다. 그러나, 외국어에 혐오감이 있거나, 닫힌공간 공포증이 있거나, 언니 목소리를 들으면 갑자기 오줌이 마려워지는 관객들은, 잠깐 들었다가 수화기를 놓아도, 작가는 강요할 수 없을 것이다. 그렇더라도, 전화기 속에 여자는 계속해서 이야기를 할 것이다.